jaystory

뮤직 인테리어 본문

생각

뮤직 인테리어

@Jay 2006. 11. 26. 01:28
‘뮤직 인테리어’ 마케팅으로 매출 증대

보이지 않지만 공간의 중요한 분위기 메이커 중의 하나인 음악. 개인적으로 나에겐 음악이 어떤 공간선택에 있어서 큰 변수가 된다. 스타벅스나 코즈니의 매장 배경음악이 CD로 발매되어 판매될 정도로 인기가 있다. 스타벅스의 경우는 배포되는 CD가 매장에서만 재생가능할 정도로 상당히 까다롭게 관리한다고 들었는데. 이미 이런 사업을 하는 회사들이 있었구나. 핸드폰을 연계하여 유동적이고 소규모의 다양한 사람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는 어떨까.

http://www.teeon.net
주요고객 : (주)CJ푸드빌의 투썸플레이스, 뚜레주르, (주)썬앳푸드의 토니로마스, 스파게띠아, 매드포갈릭 등 국내 대표적인 프랜차이즈와 SRS Korea가 운영하는 버거킹, 이랜드 그룹의 쉐인, 티니위니 등이 있다.

http://www.shop-cast.com
KT와 관련된 회사라는게 재밌네.

전문가들은 현재 주점, 카페 등 음악을 틀어주는 대부분이 업체들이 저작권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비용을 지불하고 음반을 구입했다 하더라도, 매장과 같은 공공장소에서 개인이 구입한 음악을 틀어서는 안된다”

오랫만에 다시 들어보는 이야기.
2 Comments
댓글쓰기 폼